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삶이라는 동물원


삶이라는 동물원

<하노 벡 저/유영미 역> 저 | 황소자리

출간일
2017-11-15
파일형태
ePub
용량
4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아직도, 인간이 특별한 존재이자 창조의 꽃이라고 믿는가!

정말로?



이 책 『삶이라는 동물원Das Leben ist ein Zoo』은 우리가 익히 알거나 상상조차 못했던 동물들의 천태만상을 통해 이 세계와 자연, 그리고 인간 자신을 이야기하는 흥미로운 보고서이다. 오랜 기간 동물 관련 학술논물들을 꾸준히 읽고 시간 날 때마다 동물들을 관찰해온 저자 하노 벡은 곤충부터 물고기, 파충류와 포유류가 보여주는 기상천외한 행동들을 경제적?사회적?진화론적 맥락에서 들려줌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우리가 누구이며, 우리가 왜 이렇게 살아갈 수밖에 없는지를 깨닫게 한다.



그러니까 당신은 새들이 사람보다 술이 센 이유를 알고 있는가? 쥐들이 예산이론에 딱딱 맞게 생을 꾸려간다는 점을, 원숭이가 인간보다 훨씬 비싼 값으로 섹스를 사고판다는 사실을 아는가? 암컷 침팬지의 포르노에 환장하는 수컷 침팬지와, 환각식물을 찾아 산 넘고 물 건너는 순록과, 제 목숨 부지하려 적의 아가리에 동료를 집어넣는 카라신과 담수어의 생존전략은 어떻게 보는가? 마피아적 범죄를 저지르는 갈색머리흑조와 사형에 처해진 조폭 두목 프레드, 무려 10년 간 영토분쟁을 치른 응고고 전사들의 행위에 대해서는 그저 영악한 동물이라며 고개를 내젓고 말 수 있을까?



저자소개

요하네스 구텐베르크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후 은행에 입사했다. 경제를 더 공부하기 위해 은행을 그만둔 후 마인츠 대학교 대학원에 입학하여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8년 독일 최고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FAZ)>에 입사하여 8년 동안 경제 전문 기자로 활약했다. 2006년 FAZ를 떠나 포르츠하임 대학교의 경제학과 교수로 임용되어, 경제학 일반과 경제정책에 관해 강의를 하고 있다. 또한 기업컨설팅업체 캐피툼의 독일과 스위스 지사를 위해 일하면서 독일 대기업의 컨설팅을 해주고 있다.

독일의 최고 언론인 상을 두 번이나 수상했을 만큼 경제 전문 기자로 승승장구하던 시절, 하노 벡은 독일 제빵계의 살아있는 전설 하이너 캄프스가 설립한 업체에 거액을 투자했다. 주가는 연일 상한가를 기록하며 고공 행진을 이어갔지만 오래 지나지 않아 끝도 없이 폭락했다. 그는 손해를 만회하려고 주식을 추가로 매수했지만 이는 더 큰 손해를 불렀다. 경제 전문가라고 자부했던 그는 자신이 손해를 볼수록 더 크게 투자하는 보통 사람들처럼 비이성적으로 행동했다는 데 큰 충격을 받았다. 그 이후 하노 벡은 자신을 비롯해 누구라도 피해 갈 수 없는 심리적 오류에서 벗어나 어떻게 돈을 벌고, 어떻게 번 돈을 지킬 것인가를 고민하기 시작했고 《부자들의 생각법》을 쓰기에 이르렀다. 놀라운 사례와 새로운 지식으로 무장한 이 책은 출간 직후 독일 금융계뿐 아니라 일반 독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고, 심사위원의 만장일치로 2013년 독일 경제경영 최우수 도서에 선정되었다.

그는 굵직한 경제 이슈가 생길 때마다 를 비롯해 <파이낸셜 타임스>, <디 벨트>, <슈피겔> 등 독일 유명 언론과 방송국이 가장 먼저 주목하는 스타 경제학자다. 연금 제도 개혁, 세제 개혁 등 독일 경제 정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특히 그리스 금융 위기 해법으로 ‘질서 있는 디폴트’와 EU의 구조 조정을 주장하여 유럽 사회에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그밖에도 국제 신용 평가 기관의 대대적인 개혁 주장, 정치인들에 대한 직설적인 비판으로도 유명하다. 핵심을 찌르는 통찰력과 위트 있는 문장이 일품인 그는 평범한 일상에 숨어 있는 경제학 지식을 재미있게 풀어 쓴 《일상의 경제학》,《사랑의 경제학》을 비롯해 20여 권의 책을 집필했다.

목차

들어가며_동물 재판을 한다고? 9
박쥐로 산다는 걸 당신이 알아? | 두뇌는 없지만 충분히 이성적인 | 거울 속의 원숭이를 만날 때

1장 _ 인간의 가장 좋은 친구들 19
돌고래 떼, 애덤 워커를 구하다 | ‘올해의 영웅’은 바로 너! | 네가 나를 도우면, 나도 너를 도울게 | 히어로 캣, 시구자로 나서다

2장 _ 알코올에 취해 35
황여새의 떼죽음, 그 사인을 밝혀라 | 의외의 주당들 | 매일 밤 아홉 잔은 빨아야 | 동물이 알코올에 끌리는 이유 | 역시 술이야 | 동물을 통해 본 알코올 의존증의 조절나사

3장 _ 노래하고 춤추고 55
노라는 바흐를 좋아해 | 음악은 여전히 수수께끼 같아서 | 바다의 히트송 제조기들 | 당신만을 위한 드럼 솔로 | 비둘기도 음악 스타일을 안다 | 사회적인 패스워드로서의 음악 | 템포에 맞춰 춤을 추는 바다사자 | 춤의 신동 스노볼, 동료들의 생계를 책임지다 | 리듬을 맞추라고, 리듬을…, | 모차르트의 찌르레기 | 저작권을 모르는 새들 | 미래의 음악은 바이오 음악?

4장 _ 쇼핑퀸의 탄생 93
최소비용으로 최대효과를! | 쥐들도 경제이론을 안다 | 낭비하는 자는 도태된다 | 동물들의 위기관리 능력 | 학자들은 그저 자연을 보고 베낄 뿐

5장 _ 뭉쳐야 잘 산다 115
물고기를 낚는 창조적 방법 | 종을 초월하는 협력의 세계 | “서로 돕고 살잔 말이야” | 쿼드 프로 쿼! | 저 아래 바닷속 세차장의 풍경 | 영웅이 탄생하는 원리

6장 _ 복수와 질투, 죽음의 드라마 137
그 호랑이는 정말 복수심에 불탔을까 | 물고기도 아픔을 느낀다 | 오, 위험하고 매혹적인 감정 | 열 받네, 아우! 성질 나 | 까치들의 기이한 장례식

7장 _ 언어수업 시간 161
그 새는 논쟁에서 훈수까지 두었다 | “치-커-디-디-디, 적들이 공격한다” | 동물에게 언어를 가르친다고? | 돌고래 캐시는 자살한 것이다 | 사투리 쓰는 남자가 나는 좋아!

8장 _ 모여라, 동물계의 천재 스타들 185
기억술사 아유무 | 목마른 까마귀가 머리를 쓴다 | 진화의 역설적인 슈퍼스타들 | 점쟁이 문어와 ‘영리한 한스 효과’ | 소문을 퍼뜨리는 까마귀들 | 나랑 내기 한번 해볼까? | 내 마음을 읽어봐 | 피핀에게 열쇠 따는 것쯤이야…,

9장 _ 훔치고, 배신하고, 패거리로 싸움박질 217
이런! 마피아 같은 새들 | 조폭 두목 프레드, 사형에 처해지다 | 10년 간 이어진 응고고의 영토 분쟁 | 섹스를 사고 파는 동물들 | 밥보다 포르노그래피 | 소문난 골초들 | 차라리 쥐새끼에게 투자 상담을 받지 | 동물계의 온갖 개자식들 | 멍청하고 어리석다는 것

10장 _ 하나의 행성을 공유하며 261
마약왕이 조국에 남긴 유산 | 괴링의 굶주린 발톱과 독두꺼비의 반란 | 참새도 새로운 노래가 필요해 | 늑대와의 특이한 동거 | 세상에서 가장 충성스러운 강아지

나오며_인간이 된 동물, 그리고 다시 법정에 선 그들 284
동물은 스스로를 의식할 수 있을까? | 용감하고, 수줍고, 거칠고, 부드럽고…, | 질문 앞에 서서

참고문헌 295
찾아보기 328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